NEWS

사보

Home > NEWS > 사보
사보
영남대와 3代째 인연 이어온 기업 ‘화제’
관리자. 2015-06-17, HIT 3279
NISI20150617_0011063975_web.jpg

영남대와 3代째 인연 이어온 기업 ‘화제’
기사등록 일시 [2015-06-17 14:27:54] 최종수정 일시 [2015-06-17 15:03:40]




【대구=뉴시스】김태규 기자 = 경북지역에 있는 한 기업이 3대에 걸쳐 영남대와 인연을 이어오고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경북 영천 소재 연삭숫돌 전문 제조업체인 삼양연마공업㈜이다.

삼양연마공업은 20여년째 영남대에 대학 발전기금과 장학금을 기탁하고 있다.

삼양연마공업 손기락(77)회장과 손동기(53) 사장 부자는 17일 오전 영남대를 찾아 노석균 총장과 환담하며 앞으로도 대학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손 회장은 “아버지가 평생 모은 문화재를 지역민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준 영남대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 지역 대표 대학으로서 대학이 발전하고, 학생들이 공부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2004년부터 대학 발전기금과 헥트(Hecht)장학금 등 지금까지 총 8500만원을 기탁했다.

2004년 이전부터 신소재공학부 학생들에게 전달한 장학금을 포함하면 영남대에 기탁한 발전기금과 장학금은 1억원을 훌쩍 넘는다.

영남대와 삼양연마공업㈜의 인연은 손 회장의 아버지인 고 수암 손세호 삼양연마공업 초대회장부터 시작됐다.

손 회장은 고인이 된 부친의 뜻에 따라 1976년 영남대 박물관에 삼국시대 도기, 고려시대 상감청자, 조선시대 청화백자 등 도자기 118점과 고서화 12점을 포함해 문화재급 유물 132점을 기증했다.

영남대 박물관에서는 수암 기증실이 따로 마련돼 상설 전시를 하고 있을 정도다.

또 손 회장이 매년 기탁하고 있는 헥트장학금은 29년의 전통을 가진 장학금이다.

헥트장학금은 손 회장이 1968년 미국 알프레드대학(Alfred University·NY Albany)에서 유학할 당시 동갑내기 공학도로서 친형제 이상으로 우정을 쌓아온 노만 헥트(Norman Hecht·77) 미국 데이튼대학(University of Dayton·Ohio) 명예교수와 장성도 박사(77·한국과학기술한림원 원로회원)와의 인연에서 시작된다.

1986년 봄, 노만 헥트 교수와 장성도 박사는 일본에서 열린 국제학회에 참석했다.

이 때 헥트 교수는 장 박사의 주선으로 장 박사의 모교인 영남대를 방문해 특강을 하게 된다.

장 박사는 영남대 전신인 대구대학 1기 졸업생이다. 당시 헥트 교수는 영남대가 감사의 뜻으로 전한 강사료 전액을 그 자리에서 장학금으로 기탁했다.

이후 오랜 친구이자 동료학자였던 이들은 후배 공학도들을 위해 장학금을 기탁하기로 뜻을 모았고, 손 회장은 그 약속을 지금까지 지켜오고 있다.

노석균 영남대 총장은 “대학 총장이자 지역민의 한 사람으로서 3대 째 가업을 이어오면서 지역사회와 대학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손 회장님 일가의 노블리스 오블리주 실천이 존경스럽다”면서 “영남대도 이러한 정신을 발판삼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대학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yustar@newsis.com
첨부파일 NISI20150617_0011063975_web.jpg  
next, previous
Previous
Next 삼양연마공업(주) 영천시장학회에 인재육성 장학기금 500만원 기탁
목록